정과추억을 사고파는 그곳 전통시장 통통

시장이야기

> 전통시장 소식 > 시장이야기

시장 이야기
제목 [전통시장 기자단] 정서진중앙시장에서 집밥 장보기(feat. 우엉 잡채)
등록자 관리자 등록일 2020-08-10 조회수
첨부파일

 


저는 오랜만에 장 보기 시장 나들이를 했습니다.


식구가 적은 저희 집은 큰장을 볼일이 없어서 시장은 물론이고 대형마트도 자주 가지 않게 되는데요.


이번에는 전통시장에 가서 장을 볼 생각으로 방문해 보았습니다.




저희 부부 둘 다 즐겨 먹는 ‘우엉잡채’를 만들어 먹어볼 요량으로 정서진중앙시장에 도착했습니다.



정서진중앙시장은 인천에 있는 시장 중에서도 꽤 큰 축에 속합니다. 그만큼 이용하는 사람도 많고요.


이날은 장을 보러 나온 사람들로 북새통이었습니다. 이런 광경은 참 오랜만입니다.



요즘 시장은 정찰제와 원산지 표시는 정확하게 하기 때문에 부담 없이 이용이 가능합니다.



사실 젊은 사람들이 시장을 꺼리는 이유 중에 하나가 정확한 가격 표시가 없고

원산지 표시도 명확하지 않아서 시장 장 보기를 기피하게 되는 것도 있는데요.

요즘에는  대부분의 상점이 정확한 원산지 표시와 정찰제로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믿고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저는 잡채의 메인 메뉴인 우엉과 파프리카, 새송이버섯을 찾아 눈을 돌리며 돌아다녔습니다.

우엉은 쉽게 파는 상품이 아니라서 혹시나 안 팔까 봐 노심초사하면서 방문했는데요.

들어가자마자 몇 걸음 가지 않고 발견해서 역시 없는 것 빼고 다 있는 정서진중앙시장이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시장에 다녀와서 얼른 짐을 풀고, 냉장고에 있던 당근과 양파도 꺼내서 우엉잡채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우엉 반찬을 워낙 좋아하다 보니 김밥에도 우엉이 잔뜩 들어간 걸 좋아하는데, 우엉잡채는 밥반찬으로 정말 제격입니다.

당면 잡채에 비해 소화도 잘 돼서 먹고 나면 더부룩한 느낌 없이 달고 짭조름한 맛이 자꾸 입맛을 자극합니다.




정서진중앙시장은 아케이드 형으로 정비도 잘 되어있고 가정중앙시장역 바로 앞에 있어 접근성이 좋기 때문에

아직도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활기가 넘치는 시장 중 하나입니다.



그날 받은 싱싱한 물건을 그날 먹는 것만큼 맛있는 음식이 있을까요?

대형마트 못지않게 잘 갖춰져 있는 전통시장. 명절뿐 아니라 평소에도 되도록 시장을 이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전통시장 찾기 특성화시장 소개 청년상인 육성사업 상권 르네상스 온누리 상품권 시장경영바우처 전통시장 소식 전통시장 자료실
전통시장 찾기
지역선도시장
문화관광형시장
특성화 첫걸음 기반조성
특성화 첫걸음 컨설팅
청년상인 도약지원
청년몰
사업소개
온누리상품권이란?
구매 및 사용안내
위변조 식별방법
가맹점포 찾기
구매지점 찾기
자료실
판매회수 현황
FAQ
온라인 전통시장
부정유통신고
사업소개
자료실
공지사항
시장 이야기
시장 언론기사
우리시장 자랑
우수사례 소개
가이드 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