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과추억을 사고파는 그곳 전통시장 통통

시장이야기

> 전통시장 소식 > 시장이야기

시장 이야기
제목 [전통시장 기자단] 우리 동네 전통시장 단골집 - 청량리시장 경동상사·북창상회
등록자 관리자 등록일 2020-10-15 조회수
첨부파일

 


전국에서도 크고 저렴하다고 소문난 청량리시장

경동시장, 청량리 청과물 시장 등을 모두 합해 청량리시장이라고 하는데요.

언제 어느 때 가도 사람들끼리 부딪힐 정도로 손님들이 많은 곳입니다.



날씨가 흐릿한 날 오후 늦은 시간에 시장에 갔어요.

명절 대목 때에는 정말 발 디딜 틈조차 없을 정도에요

멀리서도 시장 보러 오곤 하시거든요.



불! 불! 불! 불조심!!이라는 글귀가 나오는 간판

불조심은 아무리 강조해도 모자람이 없습니다.

특히 겨울은 건조하고 메마르다 보니

불이 많이 나는 계절이기도 하니까요.

시장에서도 불조심 강조하는 건 당연하지요.



말린 새우, 바지락, 홍합 파는

해산물 노점매대도 인기랍니다.

요즘에는 남성분들도 시장에 많이 나와요.

바쁜 우리 엄마들을 대신해서 시장 보러 오신 것 같아요.



꽈배기도 있어요.

과일 골목인데

언제 생겼나?

못 보던 가게 같은데!



이 골목에는 옥수수 쪄서 파는 곳이 두 군데인데

언제나 인기 짱이랍니다.

시장 오면 꼭 사 가는 찐 옥수수

쫄깃하고 달달해요.



제 단골가게인 경동상사

간판이 잘 안 보이네요.

견과류나 맥주효모가루 사러 자주 와요.

맥주효모가 탈모에 좋다고 해서

먹기도 하고 비누로 만들기도 하고요.

저의 단골집을 뛰어넘어 이젠 친구의 단골집까지 되어 심부름하러 가기도 해요.



다양한 견과류가 있어요.

사장님이 참 친절하시고요.

때로는 조금 저렴하게 주시기도 해요.

이 날도 아몬드 한줌 주시면서 맛있다고 먹어보라고 하시더라고요.


맥주효모 가루랑 이것저것 한 보따리 해서

5만 원 정도 구입했답니다.



온누리 상품권 2만 원 드리고

나머지 현금으로 구입해서 집으로 돌아왔답니다.

무겁다 보니 캐리어 끌고 전통시장에 장 보러 갑니다.

이날에도 캐리어가 가득 차서 무겁게 끌고 집으로 왔어요.



김장철이다 보니 이젠 젓갈 새우젓 파는 젓갈가게도 그냥 지나치지 않게 됩니다.



배추 무 쪽파 대파

김장 준비에 꼭 필요하지요.



북창상회

저의 단골 과일가게입니다.

싱싱한 과일들이 많아요.




한결같이 상품이 좋아요



항상 친절한 사장님 허락하에 얼굴 공개합니다.

레몬 한두 개씩 도 팔아서 좋아요.

이곳에서 레몬 살 때는 꼭 사게 되고요.


날씨가 추워지는데도 없는 과일 없이 싱싱한 과일들이 참 많아요



싱싱한 수박을 비롯해서 먹음직스러운 석류도 있고

레몬을 낱개로만 한두 개 달라고 해도

친절하게 주시는 좋은 단골가게입니다.

언제나 환한 미소로 반겨 주셔서 고마운 북창상회

새우장 담그기 위해서 레몬도 사고 이것저것 과일 구입했어요.



단골가게에서 새우도 2킬로그램 한 박스 구입해 간장새우장 담았답니다.

저렴하고 싱싱하고 친절해서 좋은

우리 동네 전통시장 청량리시장!








전통시장 찾기 특성화시장 소개 청년상인 육성사업 상권 르네상스 온누리 상품권 시장경영바우처 전통시장 소식 전통시장 자료실
전통시장 찾기
지역선도시장
문화관광형시장
특성화 첫걸음 기반조성
특성화 첫걸음 컨설팅
청년상인 도약지원
청년몰
사업소개
온누리상품권이란?
구매 및 사용안내
위변조 식별방법
가맹점포 찾기
구매지점 찾기
자료실
판매회수 현황
FAQ
온라인 전통시장
부정유통신고
사업소개
자료실
공지사항
시장 이야기
시장 언론기사
우리시장 자랑
우수사례 소개
가이드 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