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과추억을 사고파는 그곳 전통시장 통통

시장이야기

> 전통시장 소식 > 시장이야기

시장 이야기
제목 [전통시장 기자단] 출동! 남대문시장 점검!
등록자 관리자 등록일 2020-12-24 조회수
첨부파일

 



요즘엔 외국인들 어디서나 흔하게 많이 만날 수 있지요.

남대문 시장에도 외국인들이 나들이를 많이 나왔더라고요.

 

남대문시장 가는 방법은 버스, 지하철 등 다양합니다.

저는 지하철 타고 동대문에서 갈아타고 회현역에서 내려갔어요.



남대문시장에는 크고 작은 소화기가 많이 놓여 있었어요.



이곳은 바깥 노점 쪽인데 잘 갖추어져 있었답니다.



노점에서 가까운 상가에 들어가 보기로 했어요.

상가 입구에도, 한두 발자국 걸어가니 또,

그리고 상가 안까지 소화기가 잘 갖추어져 있어요.



음식점으로 들어가는 입구에서도 소화기가 제 위치에 잘 있어요.



언제 보아도 우리 것은 좋은 것이여!

아이들의 한복이 유난히 아름답지요.

 

한동안 바라보게 되더라고요.



가게 안에도 보이는 소화기



제가 자주 가는 삼익 타운 앞에도 소화기!



단골집 향기에서 겨울 티 두 개 사 왔어요.

 

오늘은 남대문시장에서 바지도 사고 파카도 사고, 머니 좀 쓰고 온 날이랍니다.

마우스패드도 사고 한지도 사고 어묵도 사고 이것저것 많이 샀어요.



날씨는 추워도 나들이 나온 시민들



날씨가 추운 가운데에서도 언제나 수고를 아끼지 않는 친절한 분들

외국인 내국인 할 것 없이 길을 잘 가르쳐 주세요.

 어느 날 두리번두리번했더니 어디 찾느냐고 물으시더라고요.

 

날씨 추운 오늘도 손님들이나 외국인들이 길을 많이 묻더라고요.

그럴 때마다 친절하게 응대해주는 분들 고마워서 찰칵해 보았답니다.



서울의 정문 국보 1호 숭례문


한양 도성의 남쪽 문 역할을 했던 문

1396년에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2008년 2월 화재로 말미암아 숭례문을 잃어버렸었어요.

임진왜란도, 한국전쟁의 난리도 무사히 겪은 이 문이

한순간에 재로 변하게 되었던 안타까운 일이었지요.

2013년 4월 29일 복원공사가 완공되어, 5월 4일 복구 기념식이 있었어요.

일제 때 잘려버린 좌우 측 성곽을 복구하는 등 조선 시대 당시 모습에 더욱 가깝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어묵이 맛있어 보여 한 봉지 구입해서 왔어요.

1만 2천 원이더군요. 생선 살로만 만든다고 해요.



날이 추워서인지 어묵꼬치 먹는 분들 참 많았답니다.



추위를 녹이기 위해선 겨울에는 어묵 국물과 어묵꼬치만 한 것도 없지요.


줄을 서서 먹고 있는 분들


저는 대신 한 봉지 구입해서 집에 와서 먹었답니다.



이곳은 어디냐 하면요.

보리밥 골목이라고 해야 할까요?

 

보리밥 6천 원짜리 먹으면 냉면, 칼국수도 같이 줘요.

찰밥은 7천 원짜리 먹으면 마찬가지로 주지요.

 배가 불러 못 먹으면 찰밥은 가지고 가라고 싸 준답니다.

저도 찰밥을 시켜서 냉면 조금 칼국수 조금 찰밥 한입 먹다

다 못 먹겠더라고요.

 

 

저는 오늘 혼자서 큰 모험을 했어요.

큰 용기 내어 혼자 먹었거든요.

어찌나 손님들이 많은지 정신없기도 하고,

모르는 사람들하고 앉아서 먹어야 하는데요.

이게 바로 전통시장의 묘미이기도 하지요.

 

한 끼로 푸짐하고 든든하게 챙길 수 있는 보리밥 골목!

저도 안 지 얼마 안 됐는데,

  남대문에 가시면 이곳에서 식사 한번 해 보세요.

연인들도 많이 와서 먹더라고요.




전통시장 찾기 특성화시장 소개 청년상인 육성사업 상권 르네상스 온누리 상품권 시장경영바우처 전통시장 소식 전통시장 자료실
전통시장 찾기
지역선도시장
문화관광형시장
특성화 첫걸음 기반조성
특성화 첫걸음 컨설팅
청년상인 도약지원
청년몰
사업소개
온누리상품권이란?
구매 및 사용안내
위변조 식별방법
가맹점포 찾기
구매지점 찾기
자료실
판매회수 현황
FAQ
온라인 전통시장
부정유통신고
사업소개
자료실
공지사항
시장 이야기
시장 언론기사
우리시장 자랑
우수사례 소개
가이드 북